EXHIBITION 

부천아크벙커 B39에서는 국내와 해외의 예술가의 기획 전시, 국내 및 국제적 동반관계로 기관과 기업, 단체, 개인들과의 공동 협업 전시 다양한 분야의 예술 프로젝트 등 장르와 경계를 허무는 실험적이고 영감을주는 전시가 진행됩니다.


 아티스트 토크, 워크숍, 네트워킹 파티 등 전시와 연계된 프로그램을 통해 전문성과 대중성의 구분과 분리를 넘어서서 예술 , 기술, 경험, 지식을 상호 교류하고 성장하는 장입니다.


구기정, 언해피서킷, 이지훈, 정현석 그룹 전시 <OFON WORLD>

  • 아티스트 I 구기정, 언해피서킷(Unhappy Circuit), 이지훈, 정현석
  • 전시타이틀 I <OFON WORLD>
  • 장소 I 부천아트벙커B39 보존된 영역 3F, 4F
  • 전시기간 I 9월 24일(목) ~ 10월 18일(일)
  • 관람시간 I 오전 10시~ 오후 6시
  • 관람료 I 무료 





《OFON WORLD》는 4인의 미디어 아티스트 구기정, 언해피서킷, 이지훈, 정현석 그룹전으로, 부천아트벙커B39 3, 4F 공간에서 2020.09.24 (목) - 10.18 (일)까지 펼쳐집니다. 현실과 디지털 세계의 경계를 허물어 이를 결합하고 확장시켜 나가는 지점을 탐구하며, 각각의 미디엄으로 영상, 사운드 작업, 드로잉 및 설치 작품을 선보입니다.



OFON WORLD


전시 타이틀인 《OFON WORLD》는 기계나 기기를 켜고 끄는 일상적인 제어 행위인 ON/OFF에서 착안하였으며, 두 단어의 위치를 바꿔 어둡게 꺼져 있던 현실 세계(OFF)에 또 다른 세상의 스위치를 켠다(ON)는 의미를 담아 이 둘을 결합하여 ’OFON’이라는 새 단어를 만들어 제목에 붙였습니다. 또한, 발음이 ‘UPON WORLD’와 유사해 ‘세상 위에’ ‘세상과의 접촉이 일어날 때’ 등 다양한 뜻으로 해석될 수 있는 동음이의어의 언어 유희와도 같습니다.

이번 전시에서는 인간, 기계, 우주, 자연, 사물 등을 탐구하는 아티스트의 여정을 보여주며, 그 과정들 속에서 지금까지는 발견하지 못했던 예술적 변이성을 작품에 더욱 구체화시키기 위한 아티스트들의 흔적들 또한 엿볼 수 있을 것입니다. 전시 《OFON WORLD》는 부천아트벙커B39의 보존된 영역 3F, 4F 공간에서 펼쳐집니다.


OFON WORLD is a group exhibition of four media artists, Gijeong Goo, Unhappy Circuit, Jihoon Lee, and Hyunseok Jeong, which shows the point of breaking down the boundaries between reality and the digital world and combining and expanding them through their works which are videos, sound, drawings and installation works with their own medium.

In the title of OFON WORLD, the word ‘OFON’ comes from the act of controlling a machine or device ON/OFF. By changing the position of these two words, it means turning on another world's switch, which had been turned off in the dark. Therefore, we combined them to create a new word ‘OFON’ and put it in the title. Also, the pronunciation is similar to UPON WORLD, so it is like a play on words that can be interpreted in various meanings such as "Above the world" and "When contact with the world occurs."

The exhibition will show the artists' journey to explore human beings, machines, universes, nature and objects, and you will also get a glimpse of the artists' traces to further embody unique works of art that you have never found before. The exhibition will be displayed in the preserved area 3F and 4F spaces of Bucheon Art Bunker B39.



Gijeong Goo (구기정)


구기정은 디지털 세상 속에서 표현되는 이미지들을 통하여 인간-기계-자연의 관계를 탐구하는 비주얼 아티스트입니다. 주로 디지털 카메라와 같은 시각 저장 장치를 이용하여 실제에 기반한 경험을 디지털 세상 속에서 재현해내고, 이를 다시 실제 정보로 생산해내는 과정을 탐험하며 이와 닮아있는 증강된 현실성, 복잡한 사실성을 이해하기 위한 시도를 하고 있습니다.

Gijeong Goo is a visual artist who explores the relationships between human, machine, and nature. He attempts to recreate the real-life-based experience in the digital world mainly by using visual storage devices like digital cameras, and he uses his work as a device to understand the augmented reality and the complex realism of the present world.


Unhappy Circuit (언해피서킷)


언해피서킷은 인공지능과 데이터 사이언스를 중심으로 디지털 미디어 실험 예술, 그리고 과학 및 공학 분야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미디엄과 테크놀로지의 경계들을 서로 결합하고 확장시키는 것에 몰두합니다. 그는 작품을 통해 ‘인간은 어떠한 존재인가?’라는 질문을 던짐으로써, 우리 인간이 나아갈 다음 방향을 탐색하고, 우리가 가진 인식의 한계를 뛰어넘고자 하는 노력이 바로 예술과 과학 그리고 테크놀로지가 추구하는 궁극적인 가치라고 말합니다.

Unhappy Circuit focuses on combining and expanding the boundaries of various mediums and technologies based on AI and data science, ranging from digital media experimental art, science, and engineering. By asking the question, “what is it like to be a human being?” he says that the direction of the future for humans to move forward and the ultimate value of overcoming the limits of human perception are art, science, and technology.


Jihoon Lee (이지훈)


이지훈은 대중문화와 서브컬쳐, 그리고 디지털 시대에 영감을 받아 독립출판에서 부터 비디오, 글리치 아트, 설치작품을 만드는 멀티미디어 아티스트입니다. 작품의 제작 과정은 아이디어와 특정한 키워드를 정하여 그에 맞는 재료를 모으거나 자료들을 아카이빙 하는 준비부터, 사운드 선택 및 영상작업 까지 많은 시행착오와 과정들을 겪으며 퍼즐을 맞추듯이 작품을 제작합니다.

Jihoon Lee is a multimedia artist who produces his own publication, videos, glitch art, and installations inspired by pop art and subculture, and the digital era. He sets specific keywords, examines the appropriate materials and data, collect them, and adds sound selection and video by going through several trials and errors and creates works like puzzles.


Hyunseok Jeong (정현석)


정현석은 다년간 모션 그래픽 디자이너로 일을 하였고, 현재는 실험 영화와 비디오 작업을 하고 있는 아티스트입니다. 특히, 사물과 인간 신체의 관계성을 연구하여 이를 시각화 시킨 후 결합과 충돌이 일어난 이미지들을 아티스트만의 언어로 재해석하고 표현합니다.

Hyunseok Jeong has worked as a motion graphic designer for several years, and he is currently working on experimental films and videos. In particular, he reinterprets images of combinations and conflicts and expresses them in an artist's unique way by attempting to explore the relationship between objects and the human body.


  • Artist: Gijeong Goo, Unhappy Circuit, Jihoon Lee, Hyunseok Jeong
  • Title: OFON WORLD
  • Place: Bucheon Art Bunker B39, 3F, 4F preserved areas
  • Date: 2020.09.24(Thurs) – 10.18(Sun)
  • Opening hours: 10 AM – 6 PM
  • Admission Fee: Free